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봇이 효자 노릇 '톡톡'…돌봄 로봇 관련 특허 출원 급증

2010∼2012년 연평균 37건서 최근 3년 연평균 72건으로 ↑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5월 07일 10시 12분
▲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로봇이 효자 노릇 '톡톡'…돌봄 로봇 관련 특허 출원 급증

2010∼2012년 연평균 37건서 최근 3년 연평균 72건으로 ↑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책에서 돌아오면 로봇이 휠체어에 앉아있는 어르신을 번쩍 들어 조심스럽게 침대에 다시 눕힌다. 식사 시간에는 식판의 밥과 반찬을 집어 드리고 시간에 맞춰 약봉지를 가져다 놓는다.

우리나라가 2025년 초고령 사회(65세 이상 인구 20%)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돌봄 로봇을 사용하는 모습이 머지않아 현실화할 전망이다.

이를 반영하듯 돌봄 로봇 관련 특허 출원도 꾸준히 늘어난다.

7일 특허청에 따르면 돌봄 로봇 분야 특허 출원은 2010∼2012년에는 연평균 37건에 불과했지만, 2013∼2015년에는 연평균 50여건, 최근 3년간은 연평균 72건으로 지속해서 증가했다.



인구 구조 변화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과 접목한 관련 기술 발전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도 계속 늘 전망이다.

2010년부터 최근 9년간 출원인을 유형별로 보면 대학·연구소(38%), 중소·중견기업(27%), 외국기업(17%), 개인(9%), 대기업(9%) 순으로, 연구기관과 중소기업의 출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

빠른 고령화 속도와 비교하면 돌봄 로봇 시장이 아직 초기 단계고, 연구기관과 스타트업 중심으로 연구 개발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분야별로 보면 식사·휠체어 타기 보조와 같은 일상생활 지원(40%), 혈당·혈압 관리와 같은 건강 관리(27%), 재활 지원(10%) 순이다.



돌봄 로봇의 보급과 확산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는 최근 돌봄 로봇을 4대 유망 서비스 로봇 분야(돌봄, 의료, 물류, 착용형) 중 하나로 선정해 관련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돌봄 로봇 보급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허청도 국내기업의 특허권 연계 연구개발 전략수립(IP-R&D)을 지원하고 관련 선행기술 정보를 제공하는 지식재산(IP) 서비스기업을 육성하며, 각종 로봇 경진대회를 후원하는 등 로봇기술 관련 국내기업 특허 창출 역량 강화와 인재 양성을 위해 힘을 쏟는다.

전일용 로봇자동화심사과장은 "로봇기술 적용 범위가 고령자 돌봄까지 확대됨에 따라 어르신 삶의 질 향상과 미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돌봄 로봇 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데 반해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이니, 비즈니스 모델과 제품을 연계해 특허전략을 세우고 지식재산권을 조기 확보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