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창훈 극장 골' 디종, 1부 잔류 불씨 살려

석현준은 캉전 교체출전…공격포인트 기록은 실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5월 12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5월 12일 08시 46분
▲ [AFP=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권창훈 극장 골' 디종, 1부 잔류 불씨 살려

석현준은 캉전 교체출전…공격포인트 기록은 실패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의 권창훈이 소속팀 디종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권창훈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스트라스부르와 2018-2019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1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1-1로 팽팽하던 경기에 투입돼 왼쪽 미드필더 위치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그는 후반 추가시간 결승 골을 터뜨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막판 훌리오 타바레스가 떨궈준 패스를 받은 권창훈은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스트라스부르의 골망을 꿰뚫었다.

승점 3을 추가한 디종은 19위(승점 31)를 유지했다.

여전히 강등권에 머물렀지만, 1부 잔류 가능성은 조금이나마 높아졌다.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겨둔 현재 17위 모나코(승점 33), 18위 캉(승점 33)과의 격차는 크지 않다.

리그앙에서는 19위와 20위 팀은 곧바로 강등되고, 18위는 2부리그 3위 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여전히 '자력 잔류'는 불가능하지만, 모나코와 캉이 남은 경기에서 패배한다면 디종에도 기회는 생긴다.





스타드 드 랭스의 석현준은 캉과의 원정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후반 11분 그라운드를 밟은 석현준은 약 38분간 뛰며 두 차례 슈팅을 기록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랭스는 2-3으로 패해 승점 수확에 실패했다.

순위는 9위(승점 49)에 자리했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