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자수첩] “혁신도시 지정, 침묵의 실책 딛고 서야”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22면     승인시간 : 2019년 05월 13일 19시 51분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 혁신도시 지정,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1년 6개월 전, 충남본부로 발령을 받았을 무렵 기자는 이 같이 생각했다. 당시에는 지역 언론계 분위기도 필요성은 인식하지만 대체로 비슷했다. 앞서 2005년 연기군 소재 행정복합도시 조성을 이유로 대전시장과 충남도지사가 타 시·도지사와 맺은 ‘혁신도시 대상 제외’ 협약 등이 주요 배경이었다.

하지만 그로부터 7년 뒤 세종시는 특별자치시로 완벽하게 분리됐고 충남은 당초 계획과 달리 인구 감소와 면적·지역총생산 대폭 감소 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타 시·도에선 국가공공기관 이전과 함께 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비롯한 수 많은 지역 기여사업과 세부정책도 과정을 차근차근 밟아나갔다. 이후 19대 대선 전까지 혁신도시에서 제외된 충남과 대전의 입장은 크게 이슈가 되지 않았다. 언론은 제대로 알리지 않았고 정치권도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상황을 알리 없었던 지역민들도 마찬가지였다. 결과적으론 모두가 침묵해왔다.

혁신도시 지정 여부가 화두로 떠오른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에 ‘혁신도시 시즌2’가 떡하니 이름을 올리면서다. 기존 혁신도시를 거점으로 국가균형발전 정책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위기감은 고조됐다. 뒤늦은 출발이었고 큰 실책이었다.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개정안들은 지난해 뒤늦게서야 처음으로 발의됐고 지역 정치권도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각종 단체와 시민들이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지역민들도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내포신도시 인근지역을 제외한 시·군에서는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도 뼈아픈 대목이다. 혁신도시의 부재가 충남전역에 끼칠 문제에 대해 제대로 공론화되지 않은 분위기다. ‘침묵한 자’들의 반성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리고 불합리한 상황을 타파하고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힘을 모을 때다.

조선교·충남본부 mission@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