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났던 ‘신축제’… 속리산이 들썩였다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16면     승인시간 : 2019년 05월 13일 16시 58분
3일간 산신제·비빔밥파티 등 성황

▲ 속리산 신 축제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성황을 이뤘다. 사진은 축제 축하공연 모습. 보은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속리산 신 축제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성황을 이뤘다.

보은군은 1978년부터 해오던 속리축전을 계승해 문화관광형 축제로 발전시키고자 개최한 속리산 신 축제가 성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속리산 잔디공원, 법주사, 훈민정음마당 일원에서 열린 속리산 신 축제는 천왕봉 산신맞이길 오색천 나빌레라, 천왕봉 산신제, 영신행차, 속리산 신 시네마 천국, 신들린 밥상-비빔밥 파티, 별빛여행, 도깨비 마술쇼, 전래놀이 마당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됐다.

축제기간동안 야생화 전시회,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사시낙락 역사를 돌아보는 한걸음, 법주사 야간산책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으로 축제장의 분위기를 한층 더 높여 방문객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올해는 12일 석가탄신일에 법주사에서 행한 부처님 오신 날 봉축 행사로 많은 관람객들이 몰렸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 법주사와 국보 55호인 팔상전에서 행한 탑돌이가 많은 인기를 얻었다.

속리산 신 축제위원회 구왕회 위원장은 “속리산 신 축제를 계기로 우리가 수백 년 동안 행해 왔던 문화를 보여주고 우리 전통을 이해하고 나아가 후손들에게 좋은 교육이 됐다”며 “이번 축제 준비를 위해 많은 자원 봉사자들이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