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통령 세종집무실 국민적 의제 돼야"

지방분권 세종회의 결성 추진…"지역의제 한정 인식 바꿀 것"

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9년 05월 13일 18시 58분
대통령집무실.jpg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전국적 의제로 확산시키기 위한 위한 ‘지방분권세종회의’가 결성될 전망이다. 

대통령세종집무실설치 국민청원 시민추진단은 13일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한달간 진행된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국민청원’에 1만 3812명이 참여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면서 “서명운동과 달리 인터넷을 사용해 SNS 계정에 입력하는 방식은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하고, 현장에서 손쉽게 동참할 수 없는 구조로 인해 많은 한계를 느꼈다”고 전했다.

시민추진단은 20만 명을 넘는 청와대 청원 대부분은 사회적 공분이 크거나 정치적 논쟁이 첨예한 현안인 반면, 대통령 세종집무실 청원은 전국적인 쟁점 현안으로 부각되기 보다는 세종시의 지역적 의제로 축소되는 경향이 강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시민추진단의 자체적인 미흡 평가에도 불구하고 이번 국민청원이 큰 호응을 이끌었다는 주장도 있다. 이번 대통령 세종집무실에 대한 국민청원의 수는 20만 명에 모자라지만 ‘행정 부문’의 역대 참여수는 탑 5 안에 속하는 수치이기 때문이다. 

시민추진단은 국민청원을 마쳤지만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는 각오다. 시민추진단은 “비록 청원수에 충족되지는 않았지만 충청권 시도지사의 면담에서 확인한 것처럼 충청권에서 단결과 공조의 의지는 여전히 높았다”면서 “시민추진단은 청원운동 평가를 통해 향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세밀한 운동방식과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시민추진단은 그동안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충청권 연대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김정섭 공주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 지지의사를 공개적으로 표명하는 등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 필요성에 대해 세종시는 물론 충청권 내에 여론을 환기시켰다. 

이어 “시민추진단은 대한민국 국책도시로 태어난 세종시 의제를 전국적 의제로 확산시키고 연대하기 위한 ‘지방분권세종회의’를 조만간 결성할 것”이라며 “세종시 및 세종시의회와 협력해 민간센터 설립을 추진하는 등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의 선발대’가 아닌 ‘대한민국의 선발대’가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청원운동 기간 중에 정부가 장차관들의 서울 집무실을 연내에 폐지하기로 하는 등,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와 실질적인 행정의 중심으로 정부세종청사의 중요성을 부각시킨 점도 눈에 띤다.  

시민추진단은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는 눈높이를 같이하는 충청권 공조와 전국적 연대가 필수적이라는 것을 재인식하는 중요한 분기점이 됐다”면서 “일상적으로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실천하는 조직의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